교정은 치료 대상에 따라 소아 청소년 대상의 성장기교정과 성인교정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그 중 성장기교정은 악골 부조화가 있는 경우의 악골 교정과 단순 치열 교정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상악골과 하악골의 부조화가 있는 경우를 골격성 부정교합이라 하며 되도록 빠른 시기에 진단을 하여 치료에 들어가야 합니다. 아랫턱이 윗턱에 비해 나온 경우 앞니가 나오는 만 6세경 교정치료를 시작하는게 좋으며 심한 경우라면 그 전이라도 치료할 수 있습니다.
정확한 교정진단 후 악교정 장치를 이용하여 아랫턱의 성장을 억제하고 윗턱의 성장을 촉진시켜 성장 후 턱수술 하는 것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상악골과 하악골의 부조화가 있는 경우를 골격성 부정교합이라 하며 되도록 빠른 시기에 진단을 하여 치료에
들어가야 합니다.
아랫턱이 윗턱에 비해 나온 경우
최대한 빨리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좋으며 앞니가 나오는 만 6세 정도면 치료를 시작할 수 있습니다.
정확한 교정진단 후 심한 정도에 따라 악교정 장치를 이용하여 아랫턱의 성장을 억제하고 윗턱의 성장을
촉진시켜 나중에 성인이 되었을 때 턱수술 하는 것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아랫턱이 작고 윗니와 윗턱이 튀어나온 경우
늦어도 초등학교 3~4 학년때 교정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좋으며 악교정 장치를 이용하여 윗턱의 성장을 억제하고 아랫턱의 성장을 촉진시켜 주어야 합니다.
 
영구치가 다 나기 전에도 교정치료가 필요한 경우가 있습니다.
손가락을 빨거나 혀를 내미는 습관 등은 치열의 변화도 가져올 수 있어 미리 조절해 주어야 하며 이미 치아가 튀어나온 경우 교정치료가 필요합니다. 유치가 충치 등으로 인해 일찍 탈락한 경우 뒤쪽 어금니가 앞으로 쓰러져 나중에 나올 영구치가 나오지 못하거나 다른 곳으로 맹출할 수도 있습니다. 이런 경우 미리 쓰러진 어금니를 바로 세워주면 나중에 복잡한 교정치료를 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또한 앞니가 나면서 심하게 이가 겹쳐서 나거나 자리가 부족할 경우 영구치가 모두 난 이후에 교정치료를 할 수도 있지만 그때까지 불규칙한 치열을 방치할 경우 잇솔질이 제대로 되지 않아 충치가 생기기 쉽고, 미운 치열 때문에 콤플렉스가 되어 아이들의 정서발달에 좋지 않을 수 있습니다. 치아가 놓이는 악궁이 좁은 경우에도 성장기 어린이들의 골격은 말랑말랑하여 교정장치로 쉽게 넓어질 수 있어 치아를 가지런히 배열할 수 있습니다.